검색

[동영상=건겅상식 칼럼] 대웅한의원 이흥기원장, "어지럼증" 편

상담문의:032-612-6600 우리집 한방주치의 대웅한의원 원장 이흥기

가 -가 +

뉴스엔다큐TV
기사입력 2013-05-24

[동영상]   
    
     
 
 

▲     © 뉴스엔다큐TV
▲     © 뉴스엔다큐TV
▲     © 뉴스엔다큐TV

어지럽다.골이 아파서 죽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
머리를 CT나 MRI를 찍어봐도 검사 소견에는 이상이 없는데 왜 머리가 어지럽고 아풀까?대부분 어지럽다고 하면 먼저 생각하는것이 빈혈이다.
그러나 한방에서 어지러움 증의 원인은 다양하다.

1)수술후,출산후,생리후에 어지러움이 심한것은 대개 빈혈이 원인일 경우가 많다.

 (血虛)이런 경우에는 보혈지제를 사용하면 잘치료가 된다.

앉었다 일어 날 경우 눈앞이 컴컴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2)심한 감기몸살을 앓은후, 설사를 하고 난후, 과로후에 기운이 없고 밥맛이 없고 어지러울때는 대개 중기부족(中氣不足)으로 인해서 어지럽다.

(氣虛)이럴경우에는 비위기능을 튼튼하게 해주고 원기를 생기게 하는 한방약재를 사용하여 치료해 준다.

3)저혈압으로 인해서 일어설 경우 순간적으로 어지러워서 쩔쩔 매는 경우가 있다.

순간적으로 뇌로 피가 안올라가기 때문이다.혈압을 정상적으로 올려주는 한방치료 방법을 택한다.

4)평소 비만하고 혈압이 높으면서 열성 체질을 가진 사람이 속이 미식거리고 머리가 깨질것 같이 아푸고 정신이없고 어지러울경우에는 풍담(風痰)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이때는 풍담을 제거 해주는 약을 써야만 어지러움증,두통을 같이 치료할 수 있다.풍담을 제거해주지 않으면 중풍을 맞을 수 있다.이런 풍담을 갖고 있는 사람이 기운없다고 하여 인삼이나 홍삼등을 복용하거나 술이나, 닭고기,오징어 ,새우,장어구이,보신탕,추어탕,내장탕등 콜레스테롤이 높은 음식을 먹으면 더욱더 어지럽고 심하면 중풍에 걸릴 수 있다.꼭 피하기 바란다.

피를 탁하게 하는 원인:당뇨병,동맥경화,고지혈증,신장이나 간이상,술,담배,콜레스테롤이 높은 음식 과잉섭취,독한약물 장기간 과다복용(피부약,항생제,진통제등),스트레스 과다,불면증,비만,변비,더운곳에서 땀을 흘리면서 장기간 근무,날씨 추운곳에서 장기간 근무등

-피를 탁하게 하는 음식:보신탕,장어구이,새우,추어탕,내장탕등
-피를 맑게 하는 음식:연근 ,미나리,오리고기,영지버섯등

5)차나 배를 타면 속이 미식미식 거리고 어지러운 경우가 많다.

이는 비위의 습담(濕痰)이 원인이다.평소 비위기능이 약한 사람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습담을 제거하고 비위기능을 튼튼하게 해주면 어지러움증도 사라지고 소화도 잘된다.평소 비위기능기 약한 사람이 날음식,풋음식을 많이 먹는 경우에 생긴다.
 
특히 비위기능이 약한 사람들에게 습담이 잘생긴다.비위가 약한 사람들은 비위를 튼튼하게 해주는 찹쌀,마(산약),인삼,대추등을 복용하면 좋다.속이 메스껍고 어지럽고 머리가 무겁고 깨질것 같다는 사람들이 많다.
 
한방에서 담궐두통(痰厥頭痛)이라고 한다. 결국 비위기능이 약해서 담이 위장에 많이 있음으로써 발병한 두통,어지러움증이다.습담을 제거해주는 약을 복용하면 어지러움과 두통 모두 사라진다.습담이 많은 사람들은 평소 생강차를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6)평소 눈이 침침하고 기억력이 감퇴하고 허리나 무릎이 약해지고 성생활후에 더어지럽고 정신이 없으며 머리가 어질어질한것은 신장이나 간기능이 약해서 오는 경우다.

(腎陰虛,肝陰虛)이때는 간이나 신장을 보해주는 음식이나 한약재를 복용하면 치료가 된다.평소에 씨,열매,자연식으로 검은 음식을 많이 먹으면 좋다.구기자,산수유,호두,잣,복분자(산딸기),검은콩,검은깨,검은닭(오골계),해삼등이 해당된다.

평소 기운이 없고 어지럽다고 함부로 보약등을 복용해서는 안된다.특히 노인들은 피가 탁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중풍으로 변할 수 있는 풍담으로 인해서 어지러움이 오는 경우가 많다.오히려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반드시 한의사의 진찰후 한약을 복용해야만 하는 이유다.
어지러움증도 원인에 따른 치료방법을 선택하여야 한다. 

자료제공:우리집 한방주치의 대웅한의원   원장 이흥기
상담문의:032-612-66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엔다큐.TV. All rights reserved.